삼성전자 3분기 '어닝 서프라이즈'...노트10·디스플레이 선전 효과
삼성전자 3분기 '어닝 서프라이즈'...노트10·디스플레이 선전 효과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10.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8월 중국 베이징에서 진행된 ‘갤럭시 노트10’ 출시 행사 현장/사진=삼성전자
지난 8월 중국 베이징에서 진행된 ‘갤럭시 노트10’ 출시 행사 현장/사진=삼성전자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삼성전자가 4분기 만에 매출 60조 원대를 회복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연결 기준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62조 원, 7조7000억 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8일 발표했다. 시장의 예상치를 뛰어넘는 ‘어닝 서프라이즈’다. 

매출은 65조4600억원을 기록한 전년 동기 대비 5.29% 감소했다. 그러나 직전 분기 대비 매출인 56조1300억 원과 비교하면 10.46% 증가한 수치다. 영업이익은 1년 전(17조5700억 원)보다는 56.18% 감소했으나, 전분기(6조6000억 원)보다 16.67% 늘었다.

증권가는 IM(IT·모바일)과 디스플레이의 실적 호조가 영업이익 개선을 주도한 것으로 분석했다. 

김선우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사업부 별로는 IM의 실적 개선이 눈에 띈다"며 "전분기 스마트폰 라인업 재편 과정에서의 비용 요인으로 실망스러운 실적을 기록한 이후 예상 수준의 견조한 출하량과 판가 개선에 힘입어 실적 개선이 가능했다"고 판단했다. 

이어 "디스플레이의 경우 애플의 아이폰11 초기 출하가 3분기에 집중되며 전분기 대비 큰 폭의 영업이익 증가가 가능했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의 3분기 사업부문별 구체적인 실적은 31일 실적설명회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