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현부터 황민현까지...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 연습 현장 사진 공개
김소현부터 황민현까지...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 연습 현장 사진 공개
  • 박상훈 기자
  • 승인 2019.08.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 연습실 현장/사진=EMK뮤지컬컴퍼니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 연습실 현장/사진=EMK뮤지컬컴퍼니

[인터뷰365 박상훈 기자] 5년 만에 돌아오는 흥행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가 개막을 앞두고 생생한 연습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마리 앙투아네트'는 프랑스의 왕비였으나 18세기 프랑스 혁명으로 단두대에서 생을 마감했던 마리 앙투아네트의 드라마틱한 삶과 사회의 부조리에 관심을 갖고 혁명을 선도하는 허구의 인물 마그리드 아르노의 삶을 대조적으로 조명해 진실과 정의의 참된 의미를 다룬 작품이다.

공개된 사진에는 무더운 날씨 속에서도 마지막까지 연습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배우 김소현, 김소향, 장은아, 김연지, 손준호, 박강현, 정택운, 황민현의 모습이 담겨있다.

주인공 ​김소현과 김소향은 완벽한 연기로 각각 태어나면서부터 모든 것을 마음대로 누려온 프랑스의 왕비 '마리 앙투아네트'에 몰입한 모습을 선보였다.

사회 부조리에 관심이 많은 영민한 인물 '마그리드' 역의 장은아는 그윽한 눈빛으로 처절한 삶을 살아내야 했던 마그리드의 고뇌를 그려냈으며, 김연지는 팔을 잡혀 끌려가는 상황에서도 카리스마적인 눈빛으로 혁명가의 면모를 담아냈다.

마리 앙투아네트를 사랑하는 매력적이고 용감한 스웨덴의 귀족 '페르젠' 역의 네 배우도 각각 페르젠의 매력을 십분 발휘했다.

​손준호는 실제 부부인 김소현과 사진만으로도 완벽한 케미를 보여줬으며, 박강현은 우수에 찬 눈빛으로 마리 앙투아네트를 사랑하는 페르젠의 애틋함을 드러내 기대를 모은다.

이어 정택운은 강렬한 눈빛으로 정면을 응시하고 있어 굳건한 신념과 마리에 대한 지고지순한 사랑을, 황민현은 강인함과 부드러움을 동시에 담아낸 표정 연기로 이목을 사로잡는다.

'마리 앙투아네트'는 오는 24일부터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